콘텐츠바로가기

태풍 강타한 필리핀…보라카이에 韓 관광객 400명 발 묵여

입력 2017-12-18 09:04:31 | 수정 2017-12-18 09:04:31
글자축소 글자확대
YT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YTN 방송 캡처


필리핀에 제26호 태풍 '카이탁'이 상륙해 산사태와 홍수로 30명 넘게 숨지는 등 인명피해가 커지고 있다. 유명 관광지인 보라카이 섬에는 한국인 관광객 수백명이 사흘째 발이 묶였다.

18일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보라카이 섬에는 한국인 관광객 400여명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따. 주필리핀 대사관 관계자는 "지난 16일부터 선박 운항이 중단돼 관광객이 섬을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태풍으로 인한 한국인 관광객이나 교민의 인명피해는 아직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늘 새벽부터는 선박 운항이 재개돼 한국인 관광객이 보라카이 섬에서 나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지 언론은 보라카이 섬에 약 1200명이 고립돼 있다고 전했다.

필리핀 중부지역엔 지난 16일 태풍이 상륙해 빌리란 주에서만 산사태로 최소 26명이 숨지고 20명 이상이 실종됐다. 인근 지역 인명피해까지 포함하면 30명 이상이 사망했다.

태풍 피해 지역에서는 주민 8만8000여명이 안전지대로 대피했다. 이번 태풍은 18일 필리핀을 벗어날 것으로 예보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