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시원, '반려견 사건' 재차 사과…"심려끼쳐 죄송"

입력 2017-12-18 09:10:11 | 수정 2017-12-18 09:11:1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그룹 슈퍼주니어의 최시원이 최근 불거진 반려견 사건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했다.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서울 송파구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슈퍼주니어 월드투어-슈퍼쇼7(SUPER JUNIOR WORLD TOUR-SUPER SHOW7)'이 열렸다.

이번 공연에는 강인, 성민과 군복무 중인 규현, 려욱이 불참했고 최시원은 오랜만에 무대에 올랐다.

최시원은 지난 9월 반려견 논란에 휩싸이면서 대중의 질타를 받은 바 있다. 이후 슈퍼주니어 정규 8집 활동에도 빠져 조용히 자숙했다.

이날 콘서트에서 최시원은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서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며 "무대에 서기까지 참 힘든 결정을 내렸는데, 옆에서 항상 따뜻한 말과 응원, 믿어주고 사랑으로 보듬어준 멤버들에게도 이 자리를 빌어 고맙다는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멤버들과 연습할 때 어떤 순간이 와도 함께하자고 이야기 했다"며 "그 이야기를 듣는데, 너무 미안하고 고마웠다. 그래서 여러분들 앞에 설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또 "이 자리에 설 수 있기까지 품어주고 믿어주고 기다려준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눈시울을 붉혀 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이특은 "우리 멤버임에도 불구하고 어느 자리에서 떳떳이 멤버 이름 하나하나 다 불러볼 수 없었다"며 "지금은 슈주가 아닌 친구들도, 이 자리에서 다시 한번 그 친구들의 이름을 불러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 친구 희철이, 한경이 잘 지내지? 예성아, 강인아, 신동아, 성민아, 은혁아, 동해야, 시원아, 기범아, 려욱아 그리고 규현아"라고 멤버들의 이름을 부르며 눈물을 펑펑 흘렸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