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韓 기자 폭행 보안업체는 中 공안 퇴직자들이 세운 회사"

입력 2017-12-18 09:14:05 | 수정 2017-12-18 09:14:05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DB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 중 한국 사진기자들을 집단폭행해 물의를 빚은 중국 사설 보안업체는 공안 퇴직자들이 만든 회사인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찬열 국민의당 의원이 코트라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코트라와 계약을 맺은 보안업체는 북경은순보안복무유한공사로 파악됐다. 이 의원은 자체 확인 결과 이 업체가 중국 공안 퇴직자들이 세운 업체라고 밝혔다.

코트라는 행사장을 운영하는 중국 국영기업 국가회의중심이 지정해 준 해당 업체와 계약을 했으며, 보안과 경호요원에 대한 지휘 및 통제는 공안과 연계된 경위센터가 총괄하고 있다고 이 의원은 전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코트라가 당초 계약한 인원은 보안요원 50여명 등 총 80여명이었지만 추가 계약으로 인해 총 190여명으로 늘어났다. 코트라는 정확한 인건비 산출 정보를 제공받지 못해 업체가 부르는 대로 인건비를 지급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어서 최종 인건비 규모도 추산하지 모하고 있다고 이 의원은 전했다.

이 의원은 "이 의원은 "중국 측이 특수 관계에 있는 공안 퇴직자들이 설립한 업체를 일방 지정해 계약하게 하고 인건비 산출근거도 제공하지 않았다"면서 "불미스러운 상황은 예견되어 있었던 것으로 잘못된 관행을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