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울에 올겨울 첫 '대설주의보'…"눈, 내린 만큼 더 온다"

입력 2017-12-18 09:36:48 | 수정 2017-12-18 09:36:4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상청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기상청 캡처


서울과 경기 일부 지역에 올겨울 첫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18일 오전 9시 현재 서울엔 4cm의 눈이 쌓였다. 올겨울 최고였던 지난 10일(4.3cm)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같은 시각 인천 2.8cm를 비롯해 경기 동부천 5.6cm, 수원 2.0cm, 김포 2.5cm 등 다른 수도권 지역에서도 2~5cm 안팎의 적설량을 나타냈다.

기상청은 이날 9시를 기해 서울과 경기 성남과 양평, 광주, 하남, 남양주, 구리, 과천에 대설주의보를 발령했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신적설(내린 눈 위에 또 쌓이는 눈)이 5cm 이상 예상될 때 발효된다.

기상청은 예상 적설량도 조정했다. 애초 기상청은 이날 밤까지 서울과 경기 서부에 1∼3cm, 경기 동부에 2∼5cm의 눈이 쌓일 것으로 예상했지만 서울과 경기 2∼7cm로 예상 적설량을 수정해 발표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경기만에서 강한 눈 구름대가 지속적으로 유입됨에 따라 예상적설량을 조정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