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준표 "아베에게 했던 건 목례…文 대통령에게도 그 정도는 해"

입력 2017-12-18 10:43:34 | 수정 2017-12-18 10:43:34
글자축소 글자확대
횽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횽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한경DB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목례 논란과 관련해 "의례적 인사"라고 일축했다. 지난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 고개 숙인 사진을 두고 '굴욕외교' 논란이 일고 있는 것에 대한 반박이다.

홍준표 대표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한국을 작은 나라, 중국을 대국이라며 알현·조공 외교를 해 국격을 손상한 세력들이 외국 원수를 만나 의례적인 목례를 한 것을 굴욕외교 운운한 것은 어이가 없다"고 밝혔다.

홍준표 대표는 "아베 총리와의 북핵 회담은 한국에 유익한 한미일 동맹을 강화할 계가가 됐는 것을 굳이 외면하고 사진 한 장으로 한국당의 북핵외교를 폄하하려는 좌파들의 책동은 그들의 선전·선동술"이라며 "그 잔꾀가 가히 놀랍다"고 비난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도 그 정도의 목례를 할 용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대표는 "일제시대 징용에 끌려갔다 온 아버님을 둔 사람, 지문 날인을 거부하고 일본에 입국한 사람, 위안부 문제를 당당하게 말한 사람을 친일 운운하는 알현·조공세력을 보면서 아연실색한다"며 "반성하고 자성해 실추된 국격이나 되찾으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