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것만이 내 세상' 이병헌 "윤여정, 무서운 분일 줄 알았는데 반전"

입력 2017-12-18 11:31:33 | 수정 2017-12-18 14:00:2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이병헌이 윤여정의 실제 모습이 예상과 다르다고 털어놨다.

18일 오전 서울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감독 최성현) 제작보고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최성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병헌, 박정민, 윤여정이 참석했다.

이날 이병헌은 호흡을 맞춘 윤여정에 대해 "처음엔 윤여정 선생님이 무서우실 줄 알았다. 그런데 이렇게 유쾌하고 농담을 많이 하시는 분을 뵐 수 없을 정도로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였다"고 밝혔다.

이어 "연기를 잘 하시는 것도 너무 잘 알지만 순간 몰입도에 있어서 이렇게 훌륭한 배우가 있을까 생각이 들었다. 감정 표현을 봤는데 이래서 윤여정 선생님이구나 생각이 들었다"고 극찬했다.

한편 '그것만이 내 세상'은 주먹만 믿고 살아온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이병헌 분)와 엄마만 믿고 살아온 서번트증후군 동생 '진태'(박정민 분), 살아온 곳도, 잘하는 일도, 좋아하는 것도 다른 두 형제가 난생 처음 만나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히말라야', '공조'로 흥행에 성공한 JK필름의 신작이자 이병헌, 윤여정, 박정민 등 세대를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들의 조합으로 기대를 높인 '그것만이 내 세상'은 내년 1월 17일 개봉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