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희정, 도지사·재보선 불출마…당권 도전하나

입력 2017-12-18 13:09:39 | 수정 2017-12-18 13:09: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안희정 충남지사.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안희정 충남지사. 한경DB


안희정 충남지사가 내년 도지사 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불출마를 공식화하면서 향후 그의 정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안 지사는 18일 충남도청에서 열린 송년 기자회견에서 "내년 6월까지 8년 간의 도정을 잘 마무리하고 3선에는 도전하지 않겠다"면서 "현재로서는 보궐선거 출마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앞으로의 거취에 대한 공식 입장을 송별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다는 예정이다.

당초 정치권에선 안 지사가 도지사 3선 도전 대신 국회의원 재보선에 출마해 원내에 진입할 것이란 관측이 유력하게 거론됐다. 현행 공직선거법상 안 지사가 충남지역 국회의원 재보선에 출마하려면 선거일 120일 전까지 사직해야 한다. 충난지역 외 재보선에 출마할 경우엔 선거일 30일 전까지 직을 내려놓아야 한다. 도지사 임기가 내년 6월 30일까지인 점을 고려하면 길게는 3개월 넘는 도정 공백이 불가피한 셈이다.

안 지사는 이와 관련해 "도민과의 약속을 충실히 지키기 위해 임기를 끝까지 잘 마무리하고 싶다"는 취지의 발언을 주변 인사들에게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안 지사의 불출마 선언에 따라 당 안팎에선 그가 원외 신분으로 내년 8월에 있을 당 대표 선거에 도전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안 지사는 지난 1일 강북구청에서 열린 강연에서 "정당 민주주의를 통해 시민의 다양한 의견이 모일 수 있도록 토론과 의견을 잘 조직하는 일이 과제"라며 "정당과 정치가 평범한 시민의 상식과 평범한 이웃 간의 우정을 해치는 패싸움으로 전락하지 않도록 정당문화를 발전시키겠다"고 말한 바 있다.

당시 이 같은 발언을 두고 안 지사가 당권 도전을 유력한 선택지로 고려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이와 대해 충남도 관계자는 "안 지사는 기본적으로 당을 중심으로 생각하면서 당의 요구나 당을 위한 흐름이 어디에 있는지를 보고 판단해왔다"며 "향후 정치 일정 역시 이 같은 원칙과 기준 속에서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