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동원, 할리우드 진출…美 재난영화 '쓰나미LA' 출연 확정

입력 2017-12-18 14:18:40 | 수정 2017-12-18 14:19:0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강동원이 할리우드에 진출한다.

강동원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영화배급사 한니발클래식의 말을 빌려 "강동원이 미국 재난영화 '쓰나미 LA'(Tsunami LA)에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고 18일 공식입장을 밝혔다.

'쓰나미 LA'는 미국 LA에서 역사상 가장 큰 쓰나미가 도시를 강타하고 대량 살상을 초래한다는 내용의 재난영화다. 2018년 3월경부터 영국과 멕시코를 오가며 촬영이 이뤄질 예정이다.

'쓰나미 LA'의 메가폰을 잡은 인물은 '툼레이더'(2001), '메카닉'(2011), '익스펜더블2'(2012), '와일드카드'(2015) 등을 연출한 사이먼웨스트 감독이다.

강동원은 최근 미국 LA에서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과 만남을 가졌다. 사이먼웨스트 감독은 강동원에 대해 "한국에서 대단한 작품들을 해온 배우"라며 "이렇게 뛰어난 배우를 전 세계에 알릴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강동원은 "이 영화에서 맡게 될 캐릭터와 이번 프로젝트에 기대감이 크다. 유능한 분들과 함께하게 되어 영광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