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대목동병원 사망 신생아, '그람음성균' 감염 의심"

입력 2017-12-18 14:22:34 | 수정 2017-12-18 14:22:34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대목동병원.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이대목동병원. 한경DB


서울 이대목동병원에서 사망한 신생아 4명 가운데 3명이 '그람음성균' 중 하나에 감연됐을 가능성을 두고 보건당국이 조사중이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18일 "신생아 3명이 사망 전 시행한 혈액배양검사를 살펴본 결과 세균 감염이 의심되는 상황"이라며 "배양 검사가 진행 중으로 정확한 균정은 20일 이후에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살모넬라균과 이질균 등을 포함하는 그람은성균은 면역력이 떨어진 중증 질환자에게 인공호흡기 관련 폐렴과 요로 감염 등의 2차 감염을 일으킬 수 있어 철저한 감시와 처치가 요구되는 세균이다.

신생아 4명이 피를 뽑은 시점은 16일 오후 3시 전후다. 의사는 산소포화도가 떨어지는 등 증상이 나타나자 검사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4명 가운데 1명에 대해서는 검사 지시가 없었다. 신생아들은 오후 9시 32분부터 오후 10시 53분까지 1시간 21분 사이에 모두 숨졌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생아 4명이 한꺼번에 사망하는 이례적인 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17일부터 즉각대응팀을 파견해 서울시와 함께 역학조사를 실시 중이다. 사망 환아 의무기록을 확보해 분석 중이며, 신생아 중환자실 환경 검체, 사망 환아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망 사고 직후 퇴원하거나 다른 병원으로 옮긴 신생아 12명에 대해서는 이상증세 모니터링이 실시되고 있다.

퇴원한 4명 가운데 1명은 감기증상으로 17일 입원했다. 전우너한 8명 가운데 1명은 기력저하 상태로 파악됐다. 나머지 신생아들은 특이사항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이들에 대해서도 혈액배양검사를 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까지 감염 또는 기타 사고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조사 중"이라면서 "향후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관련 기관과 협조해 정확한 사망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