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경화 외교장관, 오늘 취임 후 첫 방일 "북핵 문제 중심 논의할 것"

입력 2017-12-19 10:48:31 | 수정 2017-12-19 10:48:3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19일 한일 외교장관회담 참석차 방일한다.

강 장관은 일본 고노 다로 외무상과 장관회담을 갖기 위해 취임 후 처음으로 20일까지 이틀간 일본을 방문한다.

외교부는 "19일 오후 개최될 한일 외교장관회담에서 양 장관은 한일관계, 북한·북핵 문제를 중심으로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과 고노 외무상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 발사와 '국가 핵 무력 완성' 선언 등으로 북핵 문제의 심각성이 한층 더 부각된 만큼 대북 공조 방안을 비중 있게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 장관이 방일 기간 중 아베 신조 총리를 예방할지 여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