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철수 긴급 기자회견, 통합 선언할까…통합 찬반 '팽팽'

입력 2017-12-20 10:37:48 | 수정 2017-12-20 10:54:2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연다. 안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 선언 및 지도부 사퇴 여부 등을 선언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앞서 국민의당 지도부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통합 찬반 여부를 놓고 치열한 기싸움을 벌였다. 통합 추진파는 "바른정당과 통합하지 않으면 우리 당은 고사한다"며 강한 추진 의사를 드러냈다. 통합 반대 측은 "중요한 시기에 합당 논란에 당력을 소진해서는 안된다"고 비판했다.

장진영 국민의당 최고위원은 "국민의당 지도부, 의원, 지역위원장 모두를 포함한 전체 당원의 의사로 통합문제를 결정하라는 것이 우리 당헌의 명령"이라며 전당원투표를 통한 통합 결정을 제안했다.

장 최고위원은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통합 후 대표에서 물러나는 등 '2선후퇴'를 공식 선언할 것을 요청했다. 그는 "통합 찬반 측이 서로를 향해 사익을 추구한다고 비판하는데, 안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사익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해야 한다"며 "안 대표는 앞서 통합이 된다면 자신의 역할이 없어도 좋다는 말을 해왔다. 이것을 공식적으로 선언해 달라"고 촉구했다.

김중로 최고위원은 역시 조속히 통합절차를 밟아갈 것을 주장했다. 그는 "바른정당과 우리당이 통합하지 않으면 우린 고사하게 된다"며 "자중지란 혼란상태를 조속히 끝내야 한다. 지금 같은 상태를 더 끄는 것은 시간낭비이자 당의 명을 더욱 재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통합에 대한 반대 의사를 밝혀온 박주현 최고위원은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 논의가 한참인 중차대한 국면에서 개헌에 집중하지 않고 합당 논란에 당력을 소진하면서 이 시기를 놓치면 역사는 작금의 정치와 정치인들을 혹독하게 평가하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최고위원은 "20대 국회에서는 어느 당도 과반을 넘지 못해 제 1당이냐, 2당이냐가 중요한 게 아니다"라며 "어느 당이 제 1당이 되지 못하게 한다는 것이 우리 당의 목표가 될 수는 없다"고 꼬집었다.

국민의당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를 열어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대한 논의를 한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정치부 김소현 기자입니다.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