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철수 "바른정당과 통합 전당원투표 제안…반대시 대표직 사퇴"

입력 2017-12-20 11:36:34 | 수정 2017-12-20 11:36:3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는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와 관련해 전당원투표를 전격 제안했다.

안 대표는 20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결연한 각오로 국민의당 당 대표 직위와 권한 모든 것을 걸고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대한 전당원의 의견을 묻고자 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가 통합과 관련해 자신의 거취와 연계해 전당원 투표 배수진을 치고 나오면서 야권을 중심으로 한 정치권이 정계개편의 급물살에 빨려 들어갈 가능성이 커졌다.

그는 "통합에 대한 찬반으로 대표에 대한 재신임을 묻겠다"며 "당원의 찬성이 확인되면 단호하고 신속하게 통합절차를 밟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신속한 작업 후 새 당의 성공과 새 인물 수혈을 위해 백의종군하겠다"면서 "만일 당원의 뜻이 반대로 확인될 경우 사퇴는 물론이고 그 어떤 것이라도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심은 구성원 누구도 거부할 수 없다"며 "계속해서 당이 미래로 가는 길을 가로막고 서서 자신의 정치 이득에 매달리려는 사람이 있다면 거취를 분명히 해야 한다"며 통합 반대에 앞장선 호남 중진들을 정면 겨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