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철수 "당대표 직위 걸고 전당원 투표"…반대파 "원천 무효"

입력 2017-12-20 11:57:50 | 수정 2017-12-20 11:57:50
글자축소 글자확대
安 "통합, 전당원 의사 묻는 재신임 투표로 결정"
"통합 후에는 백의종군"…'2선 후퇴' 천명
통합 반대파 "전당원 투표, 당헌에 없어…무효"
기사 이미지 보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0일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대한 당원 의사를 수렴하기 위해 자신의 재신임 여부를 전당원 투표에 부치겠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전당원투표에서 통합 찬성 여론이 확인된다면 1월부터 전당대회 등 본격적인 통합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당대표의 직위와 권한을 모두 걸고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대한 전당원의 의견을 묻고자 한다"며 "통합에 대한 찬반으로 당대표 재신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바른정당과 통합할 경우 당대표직 등을 내려놓고 '2선후퇴' 입장을 천명했다. 안 대표는 "통합에 대한 찬성이 확인된다면 통합 절차를 단호하게 밟아가겠다"며 "통합 작업 후 당의 성공과 새로운 인물의 수혈을 위해 백의종군하겠다"고 설명했다.

반면 당원들이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반대해 당 대표 재신임 투표에 반대를 던진다면 당대표직 사퇴는 물론 당원들이 요구하는 어떤 것이든 하겠다는 방침이다. 그는 "당원투표로 확인되는 당심은 구성원 누구도 거부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이날 당 통합에 반대하는 일부 통합 반대파에 대한 경고의 메시지도 전했다. 그는 "당이 미래로 가는 길을 가로막고 서서 정치이득에만 매달리는 분들은 거취를 분명히 해야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통합 반대 의사를 밝혀온 국민의당 호남 중진들은 안 대표의 전당원 투표 방침에 강하게 반발했다. 중진들은 당의 당헌당규상 합당이나 해산 등은 전당대회를 통해 결정하도록 되어있는 반면 전당원투표는 그 근거가 미약하다는 입장을 내세웠다.

박지원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안 대표께서 통합과 자신의 신임을 묻는 전당원투표를 하자고 제안한다고 하는데, 이는 안철수 사당화의 증거"라며 "통합 추진을 위한 전당원 투표 등 어떠한 행동도 반대한다"고 말했다.

장병완 의원 역시 호남중진 비공개회동 직후 기자들을 만나 "당헌에도 없는 조치고, 기본적으로 의원총회를 무시하는 조치"라며 "받아들일 수 없다. 전당원투표는 무효"라고 반발했다.

당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를 개최해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대한 의원들의 의사를 수렴한다. 이날 의총은 공개 회의로 진행될 예정이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정치부 김소현 기자입니다.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