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2000억대 가상화폐 사기 적발…가수 박정운도 가담

입력 2017-12-20 14:19:32 | 수정 2017-12-20 14:19:32
글자축소 글자확대
KBS2 방송화면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KBS2 방송화면 캡쳐


2000억원대 가상화폐 다단계 사기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채굴기 운영을 대행한 미국업체 임직원과 최상위 투자자들을 재판에 넘겼다.

이들 중에는 1990년대 초반 '오늘 같은 밤이면' 등의 노래로 큰 인기를 얻은 가수 박정운 씨(55)도 포함됐다.

인천지검 외사부(최호영 부장검사)는 사기 및 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미국업체 '마이닝맥스'의 계열사 임직원 7명과 최상위 투자자 11명을 구속기소 했다고 20일 밝혔다.

검찰은 마이닝맥스의 홍보 담당 계열사 대표이사인 박씨 등 3명도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하고, 달아난 최상위 투자자 4명을 지명수배했다.

이들은 지난해 9월부터 올 10월까지 가상화폐 '이더리움'을 생성할 수 있는 채굴기에 투자하면 많은 수익금을 가상화폐로 돌려주겠다고 속여 투자자 1만8000여명으로부터 2700억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더리움은 비트코인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시가총액이 큰 가상화폐다.

가상화폐를 새로 얻으려면 수학 문제 등 어려운 수식을 풀어야 한다.

이더리움 채굴기는 이 암호를 풀어주는 고성능 컴퓨터 기계다.

마이닝맥스는 피라미드식으로 투자자를 모집한 뒤 하위 투자자를 유치한 상위 투자자에게 추천수당과 채굴수당 등을 지급했다.

투자자들은 구매한 채굴기 수에 따라 '일반투자자'부터 '1∼5스타', '명예졸업자'까지 총 7개 등급으로 나눠 불렸다.

이번에 재판에 넘겨진 이들은 '4스타'와 '5스타'로 다단계 피라미드의 꼭짓점에 있던 최상위급 투자자들이다.

최상위 투자자들은 1년간 1인당 최소 1억원에서 최대 40억원의 수당을 받아 챙겼다.

수당과 별도로 실적 우수자는 벤츠 등 외제차, 고급 시계, 순금 목걸이 등도 받았다.

마이닝맥스는 피해자들로부터 받은 2700억원 중 750억원만 채굴기를 사는 데 쓰고 나머지 돈은 계열사 설립자금이나 투자자를 끌어온 최상위 투자자들에게 수당으로 줬다.

1000억원가량은 마이닝맥스 임원진이 해외에서 보유한 것으로 검찰은 추정했다.

마이닝맥스는 자금관리회사 3개, 전산관리회사 3개, 고객관리회사 2개, 채굴기 설치·운영회사 2개, 홍보대행 회사 1개 등 모두 11개의 계열사를 보유했다.

이들 계열사 가운데 전산관리회사들은 실제로 가상화폐가 채굴되는 것처럼 조작할 수 있는 전산 프로그램을 개발해 피해 투자자들을 속였다.

가수 박씨는 홍보대행 회사의 대표를 맡아 올 8∼10월 8차례 회사 자금 4억5000여만원을 빼돌린 혐의 등을 받았다.

마이닝맥스는 한국뿐 아니라 미국·중국 등 전 세계 54개국에서 유사한 수법으로 투자자들을 모집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