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국, 31년만에 최대 감세 확정…1630조 선물 보따리 풀어

입력 2017-12-20 14:52:43 | 수정 2017-12-20 15:20:12
글자축소 글자확대
트럼프의 세제개편안, 미 하원 이어 상원도 통과
기사 이미지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핵심 공약인 세제개편안이 마지막 관문인 미국 의회 상원에서도 통과됐다. 이에 미국은 31년만에 최대 규모의 세금 인하가 단행되면서 줄어드는 세수가 약 10년간 1조5000억달러(약 1630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20일 미국 의회 상원은 전체회의를 열어 찬성 51표 대 반대 48표, 기권 1표로 세제개편안을 통과시켰다.

앞서 미 의회 하원은 전체회의를 열어 찬성 227표 대 반대 203표로 세제개편안을 처리하며 상원에 공을 넘겼다. 다만 통과 법안이 상원의 버드룰(재정적자를 늘리는 안은 10년 한시로 해야 등)을 실수로 누락하는 바람에 앞서 통과시킨 하원은 내일 다시 표결을 할 예정이다.

시장에선 세제개편안의 상원 통과 가능성을 높게 점쳤다. 당초 상·하원의 세제안은 조금 달랐지만 공화당 지도부가 논의를 거쳐 새로운 합의안을 내놨기 때문이다. 현행 최고 35%인 법인세율을 21%로 낮추고, 개인소득세 최고 세율을 39.6%에서 37%로 내리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향후 10년간 예상되는 감세 규모는 1조5000억달러 수준이다. 이 가운데 1조달러 가량이 법인세와 관련돼 있다. 즉 이번 세제개편안의 골자는 법인세 감세인 셈이다.

법인세율 인하는 지난 1986년 로널드 레이건 행정부 이후로 31년 만이다. 공화당은 기업들의 세금 부담을 낮춰 고용·투자를 늘리고, 결과적으로 중산층 소득까지 늘기를 바라고 있다.

또 외국에서 벌어들인 자금을 본국으로 송금할 때 부과하는 세금도 35%에서 12~14.5%로 크게 낮아진다. 해외에 나가있는 현금을 미국으로 끌어들이겠다는 의도다.

개인소득세 최고세율 인하는 2025년까지 한시적으로 적용된다. 상속세 공제금액은 기존 560만달러에서 1120만 달러로 두 배로 늘었다. 부유층에게 최대 호재인 상속세를 없애자는 주장도 나왔지만, 공제기준을 대폭 높이는 선에서 정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우리나라는 미국 등 해외 주요국과 달리 법인세를 인상한 결정을 내린 바 있어 논란이 번질 조짐이다.

지난 5일 2018년 예산안의 최대 쟁점이었던 '법인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이 국회의 문턱을 넘었다. 여야는 '과세표준 3000억원 초과분' 구간을 신설하고, 여기에 적용되는 최고세율을 현행 22%에서 25%로 올렸다.

법인세 인상에 따른 추가 세수 추정액은 2조 3000억원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는 법인세를 낮추는 추세인 데 반해 우리나라만 '역주행'으로 상향 조정을 택한 것이다.

이에 국내 수출 대기업들의 해외 이탈이 가속하고, 우리 기업의 경쟁력이 더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법인세 최고세율 대상인 과표 3000억원 초과 기업은 77곳이다. 대부분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등 해외기업들과 경쟁하는 수출 대기업이다.

미국은 법인세 인하를 골자로 한 '세법개정안'을 최종 통과시키면서, OECD 회원국 가운데 최고치에서 최저치로 내려갈 전망이다. 이밖에 일본, 홍콩 등도 법인세 인하 행렬에 동참하면서 OECD 평균 법인세율은 22.7%로 1985년 39.3%에서 16.6%포인트 감소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팩트에 기반한 생생한 금융경제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