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산 K-9 자주포 노르웨이에 수출…2452억원 규모

입력 2017-12-21 08:49:58 | 수정 2017-12-21 08:49:58
글자축소 글자확대
올해 3번째 수출 기록
사진=SBS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SBS방송 캡처


국산 K-9 자주포가 노르웨이에 수출된다.

한화그룹 방산계열사인 한화지상방산은 20일(현지시간) 노르웨이 국방부에서 K-9 자주포 24문, K-10 탄약운반장갑차 6대를 2020년까지 수출하는 내용의 계약을 했다고 21일 밝혔다.

K-9자주포는 올해만 세번째 수출 기록을 세웠다. 이번 수출 규모는 2452억원에 달한다. 핀란드 48문, 인도 100문에 이어 노르웨이 24문까지 합해 올해 총 계약규모는 7억2000만 달러에 이른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2001년 최초로 터키에 수출된 이래 현재까지 수출 계약이 성사된 K-9 자주포는 총 500문가량이다. 사업규모는 14억5000만 달러(약 1조6000억원)에 달한다. 이는 국내에서 생산된 지상무기체계로는 최대 규모의 수출 성과라고 한화지상방산은 설명했다.

한화지상방산은 "이번 계약에는 K-9 자주포와 패키지를 이루는 K-10 탄약운반장갑차까지 포함됐다"면서 "해외에 K-10 탄약운반장갑차가 수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향후 해외시장에 이 탄약운반장갑차의 수출 가능성도 높아졌다"고 말했다.

노르웨이 자주포 획득사업에 도전한 K-9 자주포는 지난해 1월 노르웨이 현지에서 스위스, 독일 등 유럽의 유력 방산업체 장비들과 경쟁을 했다. 이 과정에서 동계시험, 제안서 평가, 실사격 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K9 자주포는 기후, 지형 조건과 상관없이 탁월한 장비 성능을 보여주며 노르웨이 군 관계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한화 측은 전했다.

한화지상방산은 "이번 수출의 성공 뒤에는 관계기관의 노력이 크게 작용했다"며 "방위사업청은 수출 전 과정에 걸쳐 정부지원 노력을 결집하는 역할을 했고 한국-노르웨이 방산군수협력 공동위원회 등 다양한 기회를 통해 노르웨이 측에 지속적으로 K-9 자주포의 우수성을 홍보했다"고 설명했다.

손재일 대표이사는 "유럽의 쟁쟁한 경쟁사들을 제치고 이번 수출 계약에 성공하며 K-9 자주포의 우수한 성능과 기술력이 세계적으로 인정받게 됐다"면서 "해외 수출 마케팅을 더욱 강화해 노르웨이 수주에 이어 에스토니아 수주에도 박차를 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9자주포는 한화지상방산이 국방과학연구소와 1998년 국내 기술로 독자 개발한 사거리 40㎞급 자주포로, 2000년부터 국내에 실전 배치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