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내 기업 연구개발 투자 소폭 증가…42조6000억원

입력 2017-12-21 11:29:55 | 수정 2017-12-21 11:29:55
글자축소 글자확대
과거보다는 둔화하는 추세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내 기업의 연구개발(R&D) 투자가 지난해보다 다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증가 속도는 둔화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2016년 R&D 투자 상위 1000개 기업의 투자액이 42조6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2.45%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대비 0.37% 감소했지만 R&D 투자가 2.45% 증가하면서 매출액 대비 R&D 투자 비중이 3.73%를 기록했다.

진흥원은 기업들의 매출액 감소에도 R&D 투자가 소폭 늘었지만 투자 증가율이 과거보다 둔화하는 추세라 매출 부진이 지속할 경우 투자 부진으로 연결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기업 규모별로는 종업원 1천명 이상 기업이 전체 투자의 86.1%를 차지했고 99명 이하 기업은 1.3%에 불과했다.

삼성전자(12조8000억원), LG전자(3조1000억원), 현대자동차(2조1000억원), SK하이닉스(2조1000억원), 삼성디스플레이(1조8000억원), 기아차(1조6000억원), LG디스플레이(1조4000억원) 등 1조원 이상 투자한 7개 기업의 투자가 전체의 58.6%를 차지했다.

산업별로는 제조업의 투자가 91.1%, 비제조업은 8.9%로 조사됐다.

유럽위원회가 집계한 글로벌 1000대 R&D 투자 기업 중 한국 기업은 25개로 전체 투자의 3.6%에 해당했다.

미국 기업이 345개로 가장 많았고 전체 투자의 39.8%를 차지했다.

상위 10개 국가의 순위는 큰 변화 없이 고착되는 경향이지만 중국 기업의 수와 R&D 투자액이 두드러지게 늘었다. 투자가 가장 많은 산업 분야는 제약과 생명공학으로 전체의 19.6%를 차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