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자니 윤, 충격 근황 "18세 연하 아내에 이혼당하고 치매 걸려"

입력 2017-12-21 13:26:53 | 수정 2017-12-21 13:26:5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 SBS '강심장'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 SBS '강심장' 방송화면 캡처


'코미디어 대부' 자니 윤의 충격적인 근황이 전해졌다.

21일 미주헤럴드경제 보도에 따르면 자니 윤(82)은 전처 줄리아 윤(64)에게 이혼을 당하고 치매에 걸려 미국 LA 한 양로병원에서 쓸쓸히 노년을 보내고 있다.

이 매체는 자니 윤이 60대에 결혼했던 부인과 이혼하고, 보행기에 의지해 힘들게 생활하던 중 알츠하이머 치매에 걸렸다고 밝혔다.

자니 윤은 건강이 급속도로 악화 돼 본인이 누구인지 전혀 기억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휠체어에 의지해 생활하고 있다고.

또한 자니 윤의 눈썹은 서리가 내린 듯 하얗게 변해있었고, 눈망울엔 초점도 없이 눈빛이 흐릿했다고 인터뷰 당시의 모습을 묘사했다.

자니윤은 지난해 뇌출혈로 치료를 받은 뒤 호전하였으나 최근 치매 판정을 받았다.

한편 자니 윤은 1980년대 '자니 윤 쇼'를 진행하며 국민 코미디언으로 이름을 날렸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