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노동 개선을 위한 노사정 대화·타협 필수"

입력 2017-12-21 15:44:54 | 수정 2017-12-21 16:09:40
글자축소 글자확대
"현 정부 최우선과제는 좋은 일자리 창출" 강조
문재인 대통령/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사진=한경DB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노사정 대타협 없이는 사회의 지속가능한 발전이 불가능하다"며 "내년에는 사회적 대화 체제를 완전히 정상화해 국민에게 더 큰 희망을 드리는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상생·연대를 실천하는 노사와의 만남 행사에 참석해 "정부의 최우선 국정과제는 일자리를 늘리고 비정규직을 줄이고 고용의 질을 높이는 '좋은 일자리 창출'"이라며 "노동을 배제한 과거의 성장 중심 전략을 바꿔 극심한 경제적 불평등과 사회 양극화를 해결하는 사람중심 경제를 만들고자 한다"고 언급한 뒤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오래전부터 노동 개선을 위한 사회적 대화·타협의 중요성을 강조했고 현 정부의 가장 중요한 국정과제 중 하나로 여기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정부도 사회적 대화 활성화와 상생연대를 위해 책임 있는 역할을 다하고 중단된 사회적 대화 체제를 다시 가동하고 활성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모든 이해 관계자가 서로 소통하고 연대할 수 있는 틀이면 함께하겠다. 전국 단위의 사회적 대화는 물론 산업과 업종, 지역 단위에서 진행되는 다양한 형태의 사회적 대화도 적극 지원하고, 산별 교섭을 제도화하는 노력도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공공부문에서는 정부가 가장 모범적인 사용자가 되겠다는 생각으로 더 책임 있게 임하겠다"며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기간제 근로자 1261명의 정규직 전환을 결정했고 전북대병원·경기도·광주 광산구에서도 정규직 전환의 기쁜 소식이 전해지는 등 중앙기관과 자치단체에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비정규직을 줄이고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의 차별과 격차를 줄여나가는 것은 우리 사회가 함께 마음을 모아야 할 가장 중요한 시대적 과제"라며 "공공부문부터 성과를 내기 위해서 더 속도감 있게 실천해 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정부의 가장 기본적인 역할은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만드는 것으로, 문재인 정부가 추구하는 정의는 차가운 정의가 아닌 따뜻한 정의"라며 "사회 구성원들이 연대하며 상생할 수 있어야 하며, 나부터 상생하겠다는 마음을 가지면 사회 전체가 함께할 것이고 더불어 잘사는 대한민국이 될 것이라는 믿음을 가질 수 있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노동계가 국정운영의 파트너라는 확고한 인식을 가지고 있고, 노동존중 사회 실현을 중요한 국정 목표로 삼고 있다"며 "저와 정부의 의지만으로는 어렵다. 노동계가 함께하면 더 많은 일을 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경영계까지 함께 하는 상생 속에서만 해낼 수 있는 일이라는 것을 강조하고 싶고, 경영계에서도 궁극적으로는 우리 경제를 살리고 기업에 혜택이 가는 길임을 인식해달라"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