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황정민 "영화 그만하라는 말 듣고 싶다" '리차드3세'로 10년만에 연극

입력 2017-12-21 17:00:52 | 수정 2017-12-21 17:00:52
글자축소 글자확대
황정민 “10년만의 연극무대, 걱정 반 기대 반”
연극 <리차드3세> 티켓오픈과 동시에 공연 전부문 랭킹 1위 석권




배우 황정민이 10년만에 연극 무대에 서면서 "영화 그만하고 연극만 했으면 좋겠다는 관객들의 말 듣고 싶다"면서 완벽한 무대에 대한 욕심을 내비쳤다.

황정민은 20일 오후 서울 밀레니엄힐튼 아트리움홀에서 배우 정상훈의 사회로 진행된 '리차드 3세' 제작발표회에서 "예전부터 하고 싶었던 작품이지만 10년만의 연극무대라 기대 반 걱정 반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기사 이미지 보기


황정민은 "리차드 3세는 왕권을 얻기 위해 인간이 얼마나 사악해지고 나약해질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수많은 가면을 쓴 캐릭터다. 셰익스피어 작품을 한다는 것만으로도 설렌다"면서 "예전에 선배들은 배우가 더블캐스팅 되면 자존심 상해 했다. 그런 선배들을 보면서 연기를 배웠다. 체력을 안배하는 것도 배우의 몫이라 생각해 원캐스팅으로 결정했다"고 각오를 전했다.

셰익스피어의 작품 속 '리차드 3세'는 볼품없이 못생긴 얼굴과 움츠려든 왼팔, 곱사 등을 가진 신체적 불구자지만 이 모든 콤플렉스를 뛰어넘는 뛰어난 언변과 권모술수, 유머감각, 탁월한 리더십으로 경쟁구도의 친족들과 가신들을 모두 숙청하고 권력의 중심에 서는 희대의 악인이다.

배우라면 누구나 탐낼 만한 굴곡진 인생과 사이코틱한 인물성격, 극적인 스토리를 지닌 캐릭터인 만큼 배우 황정민은 10년 만의 연극 무대 복귀작으로 망설임 없이 이 작품을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강렬한 카리스마와 뛰어난 권모술수의 대가로 기록된 ‘리차드3세’의 탐욕적이고 비틀린 욕망을 어떻게 해석할 것인지 많은 이들의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다.

한편, 황정민이 10년 만에 연극 무대로의 귀환을 예고한 연극 <리차드3세>는 내년 2월 6일부터 3월 4일까지 예술의 전당 CJ토월극장 무대에 오른다.

< 공연 정보 >

- 공연명 : 연극 <리차드3세>
- 공연기간 : 2018년 2월 6일 (화) ~ 2018년 3월 4일 (일)
- 공연장소 :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 공연시간 : 화, 목, 금8시 | 수 3시 | 토 3시, 7시 | 일 2시
- 티켓가격 : R석 88,000원 | OP석 77,000원 | S석 66,000원 | A석 33,000원
- 러닝타임 : 100분 예정
- 예매처 : 인터파크, 예술의전당
- 주최 : CJ E&M㈜, ㈜샘컴퍼니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