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채정병 전 롯데그룹 사장 집행유예…황각규 소진세 강현구 사장 무죄

입력 2017-12-22 16:28:14 | 수정 2017-12-22 16:28:14
글자축소 글자확대
롯데 총수 일가와 함께 기소된 사장급 전문경영인 중에선 채정병 전 롯데그룹 정책본부 지원실장을 제외하고는 모두 무죄가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4부(재판장 김상동)는 22일 횡령·배임 혐의로 기소된 채정병 전 사장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황각규 롯데지주 사장과 소진세 롯데사회공헌위원장, 강현구 전 롯데홈쇼핑 사장은 무죄를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