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유천 성폭행 고소인, 대법원서 무죄 확정

입력 2017-12-22 17:15:56 | 수정 2017-12-22 17:16:28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유천에 성폭행 협박 남성 실형기사 이미지 보기

박유천에 성폭행 협박 남성 실형


그룹 JYJ 멤버 박유천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해 무고 및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된 A씨가 무죄 판결을 받았다.

22일 오후 열린 선고기일에서 대법원 제3부는 "상고를 기각한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이로써 1년 6새월 간 법적 공방이 끝났다.

앞서 A씨는 지난 2015년 12월 자신이 일하는 유흥주점에서 지인들과 손님으로 온 박유천에게 화장실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며 2016년 6월 박유천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는 1심과 2심에서 모두 무고 혐의 무죄 판결을 받았지만 검찰은 지난 9월 2심 선고에 불복하고 대법원에 상고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