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검찰, '국정원 특활비 의혹' 이원종 前대통령실장 소환

입력 2017-12-22 09:44:12 | 수정 2017-12-22 09:44:12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은 혐의를 받는 이원종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22일 검찰에 소환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이 전 실장을 국정원 자금 상납사건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이 전 실장은 오전 9시35분께 검찰청사에 출석했다.

이 전 원장은 "사실대로 말씀드리고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소감을 남기고 검찰청사로 들어갔다.

지난해 5월부터 박근혜 정부 마지막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낸 이 전 실장은 5∼10월 여러 차례에 걸쳐 국정원으로부터 억대의 상납금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박근혜 정부에서 국정원이 매달 5000만원∼1억원씩 수십억원의 특활비를 청와대에 상납한 혐의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이 전 실장도 별도로 돈을 받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국정원 돈을 건네받은 혐의로 검찰 수사 선상에 오른 인물은 안봉근·이재만 전 비서관, 현기환·조윤선·김재원 전 정무수석 등에 이어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까지 범위가 확장됐다.

검찰은 이 전 실장을 상대로 국정원 자금을 상납받은 경위 등을 추궁할 계획이다.

또 수수한 국정원 자금을 개인적으로 사용했는지, 혹은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의 상납 통로 역할을 했는지 등 사용처도 따져 물을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