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자살 막으려다가…경찰관, 아파트 9층서 떨어져 숨져

입력 2017-12-22 13:32:29 | 수정 2017-12-22 13:32:29
글자축소 글자확대
자살 시도가 우려되는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이 아파트 외벽 창문을 통해 잠긴 방으로 들어가려다가 9층 아래 바닥으로 떨어져 숨졌다.

22일 대구 수성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9시 21분께 대구 시내 한 아파트 9층에서 범어지구대 정연호(40) 경사가 추락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앞서 정 경사는 A(30)씨 부모가 "아들이 번개탄을 사서 들어 왔는데 조치해달라"는 112 신고에 따라 한 모 경위와 함께 현장으로 출동했다.

정 경사는 방에서 A씨와 어머니를 상대로 상담하던 중 A씨가 갑자기 다른 방으로 들어가 문을 잠갔다.

당시 한 경위는 거실에서 A씨 아버지와 정신과 치료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이었다.

정 경사는 A씨가 들어간 방 안에서 창문이 열리는 소리가 들리는 등 A씨가 뛰어내리려는 위급한 상황이 일어나고 있다고 보고 아파트 외벽 창문을 통해 잠긴 방 안으로 들어가려다가 떨어졌다.

119 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해 정 경사를 응급조치하고 병원으로 옮겼으나 정 경사는 이튿날 새벽 숨졌다.

정 경사는 2006년 경찰에 입문해 지난해부터 범어지구대에 근무해왔고, 6살짜리 아들을 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20일 한 경위와 함께 수성구 범어네거리 인근에서 지나가던 고교생들의 도움을 받아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범인을 검거하기도 했다.

유족과 경찰은 수성요양병원장례식장에 빈소를 마련했다.

정 경사의 영결식은 오는 24일 오전 8시30분 수성경찰서에서 대구지방경찰청장장으로 열릴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