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다 "중동 부호에 구애 받은 건 사실이지만…" 인터뷰 재조명

입력 2017-12-22 14:11:49 | 수정 2017-12-22 14:11:49
글자축소 글자확대
셰이크 만수르 왕자, 안다에게 '청혼설' / 채널A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셰이크 만수르 왕자, 안다에게 '청혼설' / 채널A 방송화면

22일 세계일보에 따르면 외교소식통은 UAE 왕세제(王世弟: 왕위 계승자인 국왕의 동생) 조카의 방한 목적에 대해 "(한국 가수) 안다에게 물어보라"고 밝혔다.

이에 지난해 2월 안다가 한 연예매체와 가진 인터뷰 내용이 재조명되며 '청혼설'에 휩싸였다.

당시 안다는 "현재 소속된 엠퍼러엔터테인먼트는 홍콩의 대기업 엠퍼러그룹의 자회사"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3월께 홍콩에서 엠퍼러그룹 전체 행사 및 파티가 열렸다. 처음 뵀던 중동의 한 분이 파티가 끝난 이후 제 소속사로 선물을 보냈다. 나중에 그 분이 중동의 엄청난 부호란 말을 들었고 구애를 받은 것은 맞지만, 사귀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안다는 "지금도 가끔씩 연락이 온다"면서 "그분이 중동의 엄청난 부호라 만수르 가의 왕자라고 하는데, 구체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고 했다.

한편, 지예드 만수르는 19일 새벽에 방한해 21일 오후 한국을 떠났다. 그는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시티 구단주인 셰이크 만수르 빈 자예드 알 나얀과 그의 첫 번째 아내 사이에서 태어난 첫 번째 아들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왕실 가족의 사적 방문이다. 공식 일정은 없었다"라고 밝혔고, 안다의 소속사 관계자는 "소식을 접했고, 사실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