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하나은행 직원, 지점 자금 13억 횡령하려다 적발돼

입력 2017-12-22 14:42:34 | 수정 2017-12-22 14:42:34
글자축소 글자확대
하나은행 직원이 10여억원을 횡령하려다 자체 감사에 적발됐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천안의 모 지점 직원을 13억원 가량을 횡령한 혐의로 조사 중"이라며 "오늘 오후 조사가 끝나면 경찰에 넘길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하나은행은 자체 조사 중 자금이 부족한 것을 발견, 휴가 중이던 해당 직원을 지점으로 불러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