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준표 "누명 벗어 다행…증거조작 검사들 책임 물을 것"

입력 2017-12-22 15:59:47 | 수정 2017-12-22 15:59:47
글자축소 글자확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2일 대법원이 '성완종 리스트' 사건으로 기소된 자신에 대해 무죄를 확정한 것과 관련, "누명을 벗게 돼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한 기자간담회에서 "지난 2년 8개월 동안 어처구니없는 사건에 휘말려 폐목강심(閉目降心.눈을 감고 마음을 가라앉힌다)의 세월을 보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를 둘러싼 음해와 질곡에서 벗어났기 때문에 이제 한국 보수우파를 중심으로 이 나라 자유대한민국을 지키는 데 전력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가 대법원 판결을 끝으로 '성완종 리스트' 의혹에서 벗어남에 따라 당내 '홍준표 리더십'은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당장 홍 대표는 "조강특위를 통해 조직혁신을 마무리하고 정책혁신을 통해 한국당의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것"이라며 "제2혁신위를 구성해 중산층과 서민을 위한 정당으로 거듭나는 정책혁신을 할 것"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홍 대표는 이날 간담회에서 '성완종 리스트' 사건 수사 과정에서 일부 검사들에 의한 증거조작이 있었다고도 주장했다.

홍 대표는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증거를 조작한 검사들에 대해서는 응분의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라며 "요즘 검사들은 사건을 수사하는 게 아니라 만들고 있다. 공판 과정에서 확정된 검사의 증거조작 혐의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거듭 밝혔다.

다만 '성완종 리스트' 수사팀장을 맡았던 문무일 현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문 검찰총장이 그런 식(증거조작)으로 지시했다고 믿지 않는다"며 "증거를 조작한 검사들이 있지만 문 총장이 가담했다고 믿지 않는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자신과 함께 이날 무죄 확정 최종 판결을 받은 이완구 전 국무총리에 대해 "이 전 총리도 명예회복을 원할 것"이라며 "이 전 총리가 원하면 당이 돕도록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홍 대표는 개헌과 관련, "곁다리 국민투표는 맞지 않으며 절대 불가하다"며 내년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의 동시 실시 방안을 일축하면서 "개헌은 대한민국의 전체 구조를 바꾸는 중차대한 문제로, 지방선거 후 연말까지 개헌이 되도록 할 것"이라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