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과수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원인…1층 천장 발화"

입력 2017-12-23 12:12:26 | 수정 2017-12-23 12:12:26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23일 제천 스포스센터 화재 원인과 관련해 "1층 천장에서 발화했다는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국과수는 이날 오전 제천체육관에서 유가족 대표를 만나 이같이 밝힌 뒤 "어제 8개 기관 합동감식에서 발화원 주변, 계단부, 환기부 등을 조사해 화염 경로를 규명하는 데 주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사 주안점은 1층 천장에서 난 불이 시설 설비 자체의 문제인지, 작업자와 연관돼 있는지를 밝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불이 상부에서 나면 잔여물이 떨어지게 마련인데 오늘 2차 현장 감식에서는 바닥에 떨어진 잔여물들을 수거해 발화 원인을 정밀 분석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조사가 끝나면 크레인을 동원, (주차장에서 탄) 차량(15대)를 꺼낸 뒤 바닥 수색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국과수는 또 "어제 수거한 CCTV 8점에 대한 복원을 시도했으나 영상을 저장하는 하드디스크 자체가 녹아 복원이 불가능했다"며 "차량 블랙박스(4점) 복원에 주력했으나 2개는 꺼져 있거나 감도가 낮아 식별이 안 됐다"고 덧붙였다. 나머지 2개의 블랙박스 복원 결과는 오늘 오후께 나올 예정이다.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는 지난 21일 오후 3시53분께 발생한 사고다. 화재가 난 스포츠센터 이용객 29명이 숨지고, 36명이 다쳤다. 2008년 경기도 이천 냉동창고(40명 사망) 화재 이후 9년 만에 가장 많은 희생자가 발생한 화재 참사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