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성탄절 연휴 첫날 미세먼지 '나쁨'…서울시, '민감군주의보' 발령

입력 2017-12-23 14:41:52 | 수정 2017-12-23 14:41:52
글자축소 글자확대
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게티이미지뱅크


성탄절 연휴가 시작된 23일 서울시와 경기도 등 수도권이 미세먼지로 뒤덮였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1시부로 초미세먼지 민감군 주의보를 발령했다. 민감군 주의보는 초미세먼지(PM -2.5)의 시간당 평균 농도가 75㎍/㎥ 이상인 상태가 2시간 이상 지속할 때 발령된다.

서울 시내 25개 자치구의 시간당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이날 낮 12시 기준 85㎍/㎥, 오후 1시 97㎍/㎥를 각각 기록했다.

경기도 역시 이날 오후 2시를 기해 북부권 8개 시·군에 초미세먼지 주의보를 발령했다. 해당 지역은 김포, 고양, 의정부, 파주, 연천, 양주, 동두천, 포천이다. 초미세먼지 주의보는 권역별 평균농도가 2시간 이상 90㎍/㎥ 이상일 때 내려진다. 현재 해당 지역의 초미세먼지 시간당 평균농도는 102㎍/㎥이다.

민감군 주의보가 발령되면 외출과 실외 활동을 자제하고, 창문을 닫은 채 실내에서 활동하는 게 좋다. 특히 영·유아, 어린이, 그 보호자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천식이나 아토피 질환이 있는 경우 아토피 연고나 천식용 흡입기를 휴대하는 게 좋다.

임산부, 노인, 호흡기질환자, 심혈관질환자는 의사와 상담 후 올바른 착용법에 따라 마스크를 착용하면 된다. 또 환자나 노인은 미세먼지에 노출된 뒤 기침, 발열, 가래 증상이 악화하면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서울시는 문자메시지 서비스 등을 통해 민감군주의보 발령과 함께 시민 행동요령을 안내하고 있다. 문자서비스를 받으려면 서울시 대기환경정보 홈페이지에서 대기질정보문자서비스(SMS) 받아보기에서 신청하면 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