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건물주, 경찰 출석조사 불응

입력 2017-12-23 15:05:12 | 수정 2017-12-23 15:05:12
글자축소 글자확대
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게티이미지뱅크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사건의 건물주가 경찰의 출석 조사 요구에 불응했다.

23일 제천경찰서에 따르면 경찰 수사본부는 이날 오전 건물주 이모 씨에게 경찰서에 출석해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이 씨는 "오후에 병원 치료가 예정돼 있어서 경찰서에 가기 어렵다"면서 "병원에서 조사받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1일 화재 당시 불이 난 스포츠센터 건물 내에 있다가 연기를 마시고 구조됐던 이 씨는 제천서울병원에 이송됐다가 그날 밤 원주기독병원으로 옮겨 입원중이다.

충북소방본부 관계자는 "이 씨는 단순히 연기를 흡입한 정도여서 부상이 심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 씨는 23일 오전 병원 측에 외출을 신청하고 제천 합동분향소를 찾았다. 하지만 유족의 반대와 돌발 상황을 우려한 경찰의 만류로 조문하지 못하고 발길을 돌렸다.

경찰은 조문을 마친 뒤 경찰서에 출석할 것을 요구했지만, 이 씨가 이를 거절했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참고인 신분이기 때문에 조사를 강제할 수는 없다"면서 "오늘 저녁 원주 병원을 찾아가 대면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건물의 불법 용도 변경 여부, 스프링클러 작동 여부 등 과실이 있는지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는 현재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을 한 상태다.

지난 21일 오후 3시53분께 발생한 대형화재로 이 스포츠센터 이용객 29명이 숨지고, 36명이 다쳤다. 2008년 경기도 이천 냉동창고(40명 사망) 화재 이후 9년 만에 가장 많은 희생자가 발생한 화재 참사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