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근혜 '6차 옥중조사' 응할지 관심… 재판처럼 '보이콧' 가능성도

입력 2017-12-24 09:45:21 | 수정 2017-12-24 09:45:21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근혜 전 대통령_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박근혜 전 대통령_한경 DB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이번 주 서울구치소에서 조사할 계획인 가운데 박 전 대통령의 대응에 관심이 쏠린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국정원 특활비 상납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박 전 대통령 방문조사에 앞서 교정 당국과 협조해 서울구치소에 임시조사실을 마련하는 등 실무 준비 작업에 들어갔다.

검찰은 조사 대상인 추가 혐의가 적지 않다는 점에서 박 전 대통령의 건강 상태와 구치소 일과 등을 고려해 수일에 걸쳐 나눠 조사를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박 전 대통령 구속 직후인 4월 4일부터 12일까지 다섯 차례에 걸쳐 구치소 방문조사를 진행하고 그를 재판에 넘긴 바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2013년 5월부터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진 작년 7월까지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으로부터 매월 5000만원에서 2억원까지, 총 38억원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받은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를 받는다.

이 밖에도 검찰은 '화이트리스트' 의혹, 4·13 총선 관련 불법 여론조사 의혹, 세월호 참사 보고 시간 조작 의혹과 관련해서도 박 전 대통령을 조사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박 전 대통령이 현재 자신이 처한 상황을 '정치 탄압'으로 규정하면서 수사·재판을 불신하는 상황에서 검찰이 구치소에 찾아가도 조사에 순순히 응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미 박 전 대통령은 본인의 형사 재판을 '보이콧'하고 출석하지 않아 궐석재판이 진행되는 상황이다. 또 박 전 대통령은 지난 4월 4일 이뤄진 검찰의 1차 구치소 방문조사 때도 "왜 내가 검찰의 조사를 받아야 하느냐"며 한동안 구치소 방에서 나오지 않고 조사에 불응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외부에는 박 전 대통령 조사가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 40분까지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실제로는 조사에 응하도록 설득하는 과정에 많은 시간이 걸렸고, 오후가 돼서야 박 전 대통령이 수용실에서 나와 조사에 응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조사 협조 여부와 관계없이 박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 등 혐의로 추가 기소될 것으로 관측된다.

이미 구속기소 된 남재준·이병기 전 국정원장이 뇌물이라는 점은 부인하면서도 청와대에 특활비를 건넨 사실관계를 밝혔고, 핵심 측근이던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도 국정원 자금이 박 전 대통령에게 건너갔다면서 자신들은 '전달자'에 불과하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