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도 '16세 운전기사'가 몬 버스 강으로 추락…최소 32명 사망

입력 2017-12-24 10:52:43 | 수정 2017-12-24 10:52:43
글자축소 글자확대
23일(현지시간) dpa, AP 통신 등에 따르면 인도 북서부 라자스탄주에서 버스가 강으로 추락해 최소 32명이 숨졌다.

dpa는 현지 매체를 인용해 운전기사의 나이는 불과 16세였으며, 사고 현장에서 숨졌다고 전했다.

버스는 라자스탄주에 있는 사와이 마도푸르 지역 기차역에서 승객을 태우고 같은 주 랄소트로 가는 길이었다. 현지시간 오전 6시께 버스는 바나스 강 다리를 건너면서 속도를 높여 다른 차를 추월하다가 미끄러지는 바람에 난간을 들이받고 30여m 아래 강으로 떨어졌다.

사고 직후 구조대원들은 강에서 시신 32구를 인양했다. 희생자 대다수는 힌두교 순례자라고 dpa는 전했다.

이 사고로 최소 7명의 승객이 부상했으나 버스에 몇 명이 타고 있었는지 분명하지 않다고 AP는 보도했다.

인도에서는 교통사고로 연평균 13만5000명이 목숨을 잃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