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은행 "글로벌 교역, 금융위기 전 증가세 회복 쉽지 않아"

입력 2017-12-24 13:31:49 | 수정 2017-12-24 13:31:49
글자축소 글자확대
10대 그룹 상장사 수출(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10대 그룹 상장사 수출(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글로벌 교역이 개선세를 지속하겠지만 금융위기 이전만큼 강한 증가세를 보이기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한국은행 김윤겸 과장과 윤형근 조사역은 24일 '글로벌 교역 여건 점검 및 전망' 보고서를 통해 "글로벌 생산분업의 확장세 둔화, 중국의 성장 구조 전환, 보호무역 확산 등 구조적 제약요인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글로벌 교역이 당분간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는 전제를 달았다. 세계 경제 개선 흐름이 이어지며 글로벌 투자 회복세가 강화하고 있고 국제원자재 가격이 안정적인 흐름을 보여 자원수출국의 수입 수요가 확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서다.

국제통화기금(IMF) 등에 따르면 교역 탄성치(교역증가율/국내총생산 성장률)는 내년에 1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경제 성장보다 교역이 더 많이 늘어난다는 의미다.

그러나 제약요인도 상존하고 있다.국제분업체계의 심화 정도를 나타내는 구조적 GVC 지수(structural global value chain index·중간재 수입액/최종 국내수요)는 2011년부터 감소세로 전환했다. 미국 상품수출 가운데 중간재 수입이 차지하는 비중은 2000∼2008년 연평균 65%에서 2011∼2016년 56%로, 중국은 52%에서 42%로 하락했다.

여러 제약요인 때문에 IMF는 내년 교역증가율을 4.0%로 올해(4.2%)보다 낮게 점쳤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도 내년 전망치를 올해보다 0.7%포인트 낮은 4.1%로, 세계은행(WB)도 0.2%포인트 낮은 3.8%로 제시했다.

보고서는 "대외여건에 크게 의존하는 우리나라의 경우 교역회복을 제약하는 구조적 요인의 향방과 파급영향에 유의해 기술력 향상, 수출선 다변화 등을 통한 안정적인 수출 증대, 경쟁력 제고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