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올해 50% 뛴 산업용 금속 '팔라듐'…"金값 안 부럽다"

입력 2017-12-24 13:49:15 | 수정 2017-12-24 13:50:58
글자축소 글자확대
/ 출처=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 출처=한경 DB

올해는 산업용 금속 가격이 치솟았다. 세계 경제가 회복세를 지속하는 데다 주요국이 돈을 풀면서 금을 비롯한 금속 시장으로 투자 수요가 번진 탓이다.

특히 팔라듐 가격은 50% 넘게 오르면서 금값을 추격하고 있다. 24일 블룸버그가 집계한 '글로벌 상품 시장 가격'(22일 기준)에 따르면 팔라듐 현물 가격은 온스당 1040달러로 연초보다 53%나 올랐다.

팔라듐은 주로 휘발유 자동차 매연 감축 촉매로 사용된다. 올해 전 세계 자동차 판매가 호조를 보인 데다 유럽 등에서 매연 감축 수요가 높아진 영향으로 팔라듐 값이 급등했다.

올해 유럽의 자동차 판매는 3.7% 증가했고 배출가스 파문으로 디젤차 수요가 줄어들면서 휘발유 자동차 판매는 13%나 늘었다.

금값과 비교해도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 금값은 온스당 1274달러. 팔라듐과의 경차는 230~240달러 정도로 좁혀졌다. 금값도 올해 초에 비해 11% 올랐으나 같은 기간 팔라듐 상승폭은 5배나 됐기 때문이다.

디젤차 매연 감축에 쓰이는 백금의 가격은 온스당 917달러로 이미 팔라듐에 추월당했다.

팔라듐 외에도 산업용 금속은 일제히 20%대의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런던금속거래소(LME)에서 거래되는 알루미늄 3개월 선물 가격은 t당 2192달러, 구리 7125달러, 아연 3천265달러, 납 2485달러, 니켈 1만2130달러 등 21~29%가량 뛰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