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中 한반도 유사시 대비, 최대 50만명 수용 난민시설 준비한 듯"

입력 2017-12-24 15:16:11 | 수정 2017-12-24 15:17: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 시진핑 지도부가 한반도 유사시에 대비한 준비에 착수한 듯하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4일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중국 공산당 관계자를 인용, 시 지도부가 올해 여름 북·중 접경지역인 지린성과 랴오닝성 등 지방정부에 유사시 난민캠프를 설치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출 것을 지시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는 북한 난민이 유입하기 쉬운 지역을 중심으로 복수의 시설을 갖춘다는 계획으로, 전체 수용인원수는 최대 50만명을 상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미 식량과 텐트 등 비축이 시작된 것 같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달 초순 중국 통신 대기업인 중국이동통신집단의 내부 문서로 보이는 자료가 인터넷에 나돌았으며 이 문서는 지린 성 창바이(長白) 조선족자치현에서 5개소의 난민수용소 건설이 계획돼 이 기업이 통신환경을 조사했다는 내용을 담았다.

진위가 확인되지 않은 이 문서는 며칠 후 인터넷에서 찾아볼 수 없게 됐다. 신문은 접경지역 관계자를 인용, 지린 성의 군 관리구역 내에서 최근 주둔군을 위한 새로운 주거시설이 건설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