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준희양 실종 37일째 '오리무중'…경찰, 빗속 수색 이어가

입력 2017-12-24 16:39:43 | 수정 2017-12-24 16:39:43
글자축소 글자확대
경찰은 굵은 빗방울이 떨어진 24일에도 전북 전주에서 실종된 고준희(5)을 찾기 위한 수색을 이어갔다.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2개 기동중대를 준희양이 실종된 전주시 덕진구 우아동 원룸 반경 1㎞에 투입했다.

원룸 주변 공원과 건물 옥상, 장기주차 차량, 하수도 등을 집중적으로 수색해 준희양과 관련한 단서를 찾고 있다.

거세진 비와 자욱한 안개 탓에 이날 오전 한때 잠시 수색 작업이 중단되기도 했다. 준희양 실종 37일째인 이날도 아직 준희양 흔적은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룸 주변 30여개 폐쇄회로(CC)TV에도 준희양 행적은 확인되지 않았다.

준희양은 지난달 18일 같이 살던 외할머니 격인 김모(61)씨가 자리를 비운 사이 덕진구 우아동 원룸에서 실종됐다.

준희양 친부의 내연녀 이모(35)씨는 "밖에 나갔다가 집에 돌아오니까 아이가 없어졌다. 별거 중인 아빠가 데리고 간 것 같아서 그동안 신고를 하지 않았다"며 지난 8일 경찰에 뒤늦게 수사를 요청했다.

경찰은 역과 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에 준희양 사진과 인적사항 등이 담긴 실종 전단 4000여장을 배포하고 시민의 제보를 당부했다.
고준희양 실종 포스터.기사 이미지 보기

고준희양 실종 포스터.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