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권석창 의원, 통제된 제천 화재현장서 사진 촬영 '논란'

입력 2017-12-25 09:45:27 | 수정 2017-12-25 09:45:27
글자축소 글자확대
출처 = 권석창 의원 페이스북기사 이미지 보기

출처 = 권석창 의원 페이스북

권석창 자유한국당 의원이 29명의 사망자를 낸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현장에 들어가 사진을 촬영해 논란이 예상된다.

25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권 의원은 전날 오후 3시 불이 난 제천시 하소동 스포츠센터에 들어가 30분 동안 현장을 둘러봤다.

권 의원은 현장에 들어가려다 경찰이 저지하자 "나 국회의원인데"라며 실랑이를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화재현장을 자신의 휴대폰으로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과 소방대원은 추가 수색작업을 진행 중이며, 화재현장이 훼손될 것을 우려해 건물에 외부인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이 때문에 지난 23일 오전 진행된 수사본부 현장 합동 감식에도 유족 대표 일부만 참석했으며, 유족들은 현장 사진 촬영을 할 수 없었다.

권 의원 측은 "지역 국회의원으로서 현안을 제대로 파악하고 나중에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 등을 준비하기 위해 현장에 갔다"며 "(국회의원) 신분을 밝혔는데도 제지당해 약간의 시비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