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소외된 이들에게 사랑과 은총을"…전국서 성탄 미사·예배

입력 2017-12-25 10:18:57 | 수정 2017-12-25 10:18:57
글자축소 글자확대
(자료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자료 = 한경DB)


성탄절인 25일 전국 천주교 성당과 개신교 교회에서 아기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는 미사와 예배가 거행된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이날 0시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이 집전하는 성탄 대축일 미사를 봉헌했다.

염 추기경은 강론을 통해 "소외되고 가난하고 병든 이들과 북녘의 동포들에게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과 은총이 내리기를 기원한다"면서 "나 아닌 다른 생명을 존중할 줄 알고, 주변의 아픔과 고통에 귀 기울이고 공감할 줄 아는 겸손의 덕을 잊지 말자"고 당부했다.

명동성당은 이날 오전 9시 외국인을 위한 영어 미사를 올리고, 정오에는 염 추기경이 집전하는 미사를 연다.

서울대교구는 용산구 가톨릭사랑평화의집에서 쪽방 거주민과 함께 미사를 봉헌하는 등 소외된 이들을 직접 찾아가는 성탄 미사도 잇따라 진행한다.

전국의 개신교회에서도 종일 성탄 예배가 열린다.

오후 3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는 개신교계 에큐메니컬(교회 일치와 연합) 운동 단체들이 주관하는 '고난받는 이들과 함께하는 성탄절 연합 예배'가 열릴 예정이다.

올해는 '우리의 발을 평화의 길로'라는 주제로 분단에 따른 전쟁 위기로 고통받는 이웃들을 위한 행사로 마련됐다.

특히 제주 강정마을,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가 배치된 경북 성주 소성리,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에 초점을 둬 함께 기도하는 자리로 진행된다고 연합예배 준비위원회 측은 설명했다.

대한성공회나눔의집협의회·정의평화사제단 등은 이날 서울역 광장에서 'KTX 해고 승무원의 온전한 복직을 위한 성탄 연합 감사 성찬례'를 개최한다. 영등포산업선교회는 부당 해고에 맞서 청와대 앞에서 농성 중인 하이디스 노동자들과 함께 성탄 예배를 연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는 성탄메시지를 통해 "우리가 나아갈 길은 예수 그리스도를 닮아 세상의 어둠을 밝히고, 추위와 고통 속에 있는 자들을 돌보는 일"이라며 "높아지기보다는 낮아지기를, 가지기보다는 비우기를, 섬김받기보다는 섬기기를 택하는 그리스도의 삶을 실천하자"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