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수원 광교 공사현장 화재로 10명 부상…"소방당국 진화작업중"

입력 2017-12-25 16:22:42 | 수정 2017-12-25 16:22:42
글자축소 글자확대
경기 수원시 영통구 광교신도시 공사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 독자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경기 수원시 영통구 광교신도시 공사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 독자제공)

25일 경기도 수원 광교신도시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날 오후 2시46분께 경기도 수원시 이의동 광교신도시의 SK건설 공사장에서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 8개 소방서에서 장비 41대와 인력 105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6∼8곳의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이다.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3단계로 확대된다.

아직 불길이 잡히지 않은 상태다. 현재까지 1명이 화상을 입고 9명이 연기를 들이마시는 등 10명이 다친 것으로 조사됐다.

또 검은 연기가 주변을 뒤덮으면서 인근 아파트 주민 일부가 대피하기도 했다. 현장에선 불이 공사현장 지하층에서 시작됐다는 목격자 진술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관계자는 "가용가능한 인력을 모두 투입해 진화와 구조에 나선 상황"이라고 말했다.

사고가 난 공사현장은 SK건설이 지하 5층, 지상 41층 2개동 규모로 오피스텔과 업무시설,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서는 건물을 짓고 있는 곳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