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애플 '아이폰 성능저하' 집단소송 4건 ↑…소비자 부글부글

입력 2017-12-26 06:30:17 | 수정 2017-12-26 06:30:17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터리가 오래된 구형 아이폰의 성능을 고의로 떨어뜨린 애플이 손해배상 집단소송의 역풍을 맞고 있다. 집단소송은 원고(피해자)가 승소하면 다른 피해자도 별도 소송없이 배상받을 수 있는 제도라는 점에서 귀추가 주목된다.

기사 이미지 보기
이른바 '구형 아이폰 성능 저하' 스캔들에 화난 미국 소비자들이 며칠새 4건의 집단 소송을 제기했다고 미국 현지 언론들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애플이 소비자 보호법을 어기고, 고객들을 기만했다는 주장이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주에 사는 아이폰 이용자 2명이 로스앤젤레스 연방지법에 집단소송을 냈고, 캘리포니아 북부의 연방지법에도 별도의 소송이 접수됐다. 일리노이·오하이오·인디애나·노스캐롤라이나 주 출신 5명도 시카고 연방지법에 집단소송을 제기했고, 뉴욕 주에 거주하는 2명도 집단소송에 가세했다.

미국 밖 이스라엘에서 집단소송이 나왔다. 이스라엘인 2명도 자국 내 텔아비브 법원에 관련 소송을 제기했다고 이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앞서 20일 애플은 아이폰 6S 이전 모델의 배터리 잔량이 낮으면 아이폰 처리속도가 느려지도록 운영체계(iOS)를 변경했다고 시인한 바 있다. 배터리 노후화로 아이폰이 갑자기 꺼지는 등의 성능 저하를 막기 위한 조치라는 설명이지만 소비자 반응은 싸늘해지고 있다고 미국 언론도 비판한 바 있다.

애플은 아직 집단소송에 대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