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내년 새 아파트 입주 물량 44만가구…1990년 이후 최대

입력 2017-12-26 07:21:06 | 수정 2017-12-26 07:36:16
글자축소 글자확대
내년 새 아파트 입주 물량이 전국적으로 약 44만 가구에 달할 전망이다. 주택 200만호 건설 계획에 따라 수도권 5대 신도시 입주가 시작된 1990년대의 연간 입주물량보다도 많은 역대 최대 물량이다.

26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내년 전국의 아파트 입주 물량은 총 43만9611가구로 올해(38만3820가구)보다 14.5%(5만5791가구) 증가한다. 이 물량은 집값 안정을 위해 노태우 정부가 1988년부터 시작한 주택 200만호 건설 당시보다도 많다.

1980년대 말부터 분당·일산·평촌 등 수도권 5개 신도시 개발이 본격화되며 1990년대 들어 새 아파트 입주물량은 크게 늘었다.

1991년 24만9000여가구에 불과했던 전국 아파트 입주 물량은 1992년에 40만4198가구로 급증했고, 94년(41만4469가구)과 95년(41만9430가구), 97년(43만2128가구)까지 4개 연도에 걸쳐 연간 입주물량이 40만 가구를 넘었다.

그러나 1기 신도시 입주가 마무리된 2000년대 들어서는 연간 입주 물량이 40만 가구를 넘는 경우가 한 번도 없었다. 최근 20년 만에 최대 물량이 입주한 올해도 40만 가구에 못미쳤다.

내년 입주물량이 크게 늘면서 시장에는 물량 충격이 우려되고 있다. 가장 많은 물량이 입주하는 곳은 경기도로 올해보다 25.7% 늘어난 16만1천992가구가 입주한다. 역시 1990년 이후 경기지역 최대 물량이다.

최근 '나홀로' 강세를 보이고 있는 서울지역도 내년에는 입주물량이 3만4703가구로 올해보다 28.3% 증가한다.

지방의 입주물량도 많다. 평창 동계올림픽 수혜를 누리고 있는 강원도는 올해 입주물량이 5959가구에 그쳤지만 내년에는 180% 가까이 증가한 1만6천542가구가 준공될 예정이다.

전북은 올해보다 129% 증가한 1만3229가구, 충북은 86% 늘어난 2만2762가구가 입주한다.

현재 미분양이 계속해서 늘고 있는 경남과 충남도 각각 올해와 비슷한 수준의 3만9815가구, 2만4363가구가 추가로 입주할 예정이다.

부산은 올해보다 16% 증가한 2만3193가구가 입주한다. 반면 지난해와 올해 2년 연속 입주량이 2만가구를 넘었던 대구시는 내년에는 1만2743가구로 입주물량이 줄어든다.

부동산 업계는 내년에 입주 물량이 늘어나면서 전셋값 안정세가 지속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일부 입주물량이 집중되는 곳은 전셋값이 급락하면서 집주인이 전세금을 빼주지 못하는 역전세난이 나타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매매 수요가 없는 수도권과 지방의 일부 비인기지역의 경우 일시적으로 전세와 대출금이 매매가격을 앞지르는 '깡통주택'과 이에 따라 집이 경매로 넘어갔을 때 세입자가 자칫 전세금을 다 돌려받지 못하는 '깡통전세'가 현실화할 가능성이 있다.

청약시장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10월 말 현재 전국의 미분양 아파트 가구 수는 총 5만5707가구로 전월 대비 2.36% 증가한 가운데 충남이 1만1309가구, 경남이 1만1257가구를 기록하는 등 각각 1만 가구를 넘어선 상태다. 이들 지역은 이미 근래 매매, 전셋값이 계속해서 하락하고 있다.

그런데도 민간 건설사들은 내년에 41만 가구가 넘는 새 아파트 공급을 준비 중이어서 미분양 증가 우려도 커지고 있다.

건설업계에는 대출 규제가 대폭 강화된 가운데 내년 한 해 잔금 확보를 위한 입주 관리가 최대 과제로 부상하고 있다.

최근 집값 상승에 따라 실입주가 아닌 투자 목적으로 새 아파트를 분양받은 사람이 많아서다. 업계는 대출이 막히거나 내년 집값이 약세를 보일 경우 준공 시점에 입주를 포기하고 분양권을 팔려는 수요자가 적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