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당·국민의당, 임종석 UAE 방문 의혹 공세전환…"국정조사 촉구"

입력 2017-12-26 11:33:14 | 수정 2017-12-26 15:33:3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6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아랍에미리트(UAE) 방문 의혹 의 진상을 규명할 국정조사를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가 무리한 탈원전 정책의 당위성을 확보하고 국익을 포기해가면서까지 전임정권에 대한 보복을 가하려다 외교적인 문제를 야기했다는 의혹의 진위를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미 현지에서는 공사대금을 받지 못한 업체가 속출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원전 관련 수주가 끊겨 관련 업체들이 하나둘 철수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는 소식도 전해지고 있다"며 "청와대가 그저 '쉬쉬'하면서 넘길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 더이상 진실을 묻어두고만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원내지도부 역시 임 비서실장을 둘러싼 의혹의 진상을 밝혀야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원회 의장은 이날 "임 비서실장의 UAE 방문 의혹이 계속되고 있다. 현지대사관이 나서서 교민 입단속에 나섰다는 보도가 나왔다고 한다"며 "지금까지 UAE 방문과 관련해 정부관계자의 말이 각각 다르고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이 의장은 "국민의 대표인 국회에조차 쉬쉬하면서까지 무슨 감출일이 그리도 많은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정부는 의혹이 더 부풀려지기 전에 임 비서실장의 UAE 방문 전말 등을 국민 앞에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청와대는 임 비서실장의 UAE 방문을 놓고 논란이 확산되자 20일 "구체적으로 말할 수는 없으나 UAE와의 관계가 이전 정부에서 소원해졌다는 이야기를 여러 채널을 통해 들었다"며 "그쪽에서 서운하다는 점이 있으면 풀어주고 정보교류 등을 위해 만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UAE와의 갈등으로 현지 원전 건설공사와 공사비 지급 등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는 의혹과 관련해 "모두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대금 미지급으로 도산하거나 철수하는 업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정부는 앞으로도 한전, UAE 정부 등과 긴밀히 협력해 UAE 원전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정치부 김소현 기자입니다.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