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우새' 펜트하우스 공개한 주병진 "막상 살아보니 껍데기"

입력 2017-12-26 11:35:38 | 수정 2017-12-26 11:35:3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크리스마스 이브에도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였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4일 방송된 SBS '미우새' 68회의 시청률은 평균 22.5%, 최고 22.8%를 기록하며 압도적인 차이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배우 고준희가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앞서 고준희는 토니안의 이상형으로 언급된 것은 물론, 직접 토니안과 조우한 바 있다.

고준희 출연에 토니안의 어머니는 "반갑다. 너무 예쁘다"라며 "토니만 좋아하면 뭐해 고준희 씨도 좋아해야지. 우리 아들 좋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세상에 나 같은 시어머니 없다. 대한민국 최고의 시어머니다"라고 셀프 어필해 고준희에 대한 호감을 드러냈다.

이 밖에 고준희는 자신의 이상형에 대해 "상대방도 보수적인 사람이 좋을 것 같다"며 "나이 차이는 진짜 상관하지 않는다. 사랑하면 그런 것은 상관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어머니들을 흐뭇하게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개그계의 미운 우리 새끼의 대부' 주병진이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가수 김건모를 뛰어넘는 생후 707개월의 주병진은 후배 개그맨 박수홍이 살고 있는 아파트 맨 꼭대기의 펜트하우스를 소유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서장훈은 "일반 가구 4개를 합쳐 놓은 크키일 것"이라고 짐작했고, 실제로 어마어마한 평수의 집 규모와 인테리어에 박수홍을 비롯한 친구들은 감탄을 쏟아냈다.

하지만 주병진은 "나는 어려서 정말 너무 가난했고, 집을 가질 때는 꿈이 이루어진 줄 알았다"면서 "막상 살아보니 이거는 껍데기다. 정말 따뜻한 집이 될 수 없다. 사랑하는 사람이 옆에 있고 사랑하는 아이들이 같이 있다면 완성되는 것"이라는 마음 속 진심을 전했다.

또 토니안은 붐, 강남, 샘오취리와 함께 가나로 떠났다. 비행시간만 24시간이 걸린 가나여행에서 토니안은 "가나 음식이 제일 궁금하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토니안 일행은 가나의 시장을 둘러봤고, 생각보다 다른 번화한 가나를 보며 놀라워했다.

이후 샘오취리 집에서 집밥을 맛본 토니안은 입맛에 맞는 가나 음식에 감탄하며 연신 먹방을 선보였고, 이 장면은 22.8%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한편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