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故 장자연 사건, 8년 만에 다시 수면 위로…재수사 가능성 있나?

입력 2017-12-26 12:54:05 | 수정 2017-12-26 13:14:17
글자축소 글자확대
장자연 사건 재수사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장자연 사건 재수사 /사진=한경DB

故 탤런트 장자연 사건이 재조사를 위해 검토 중이다.

26일 장자연 사건을 담당하는 검찰개혁추진단은 "위원 16명 사이에서 고 장자연 사건을 재조사하자는 취지의 이야기가 나왔다"라고 한 매체에 밝혔다.

이 관계자는 "과거사위원회에서 사건 선정 작업을 하는데 어느 한 건도 결정된 것이 없다"라며 "재조사를 검토 중인 사건 25개도 1월 중순에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여론은 장자연 사건의 재조사 촉구에 대해 동의하고 있다. 특히 이재명 성남시장은 공식 트위터 계정으로 관련 기사 링크와 함께 "꼭 재수사 해야 한다"라는 글을 남겼다.

장자연 사건은 2009년 3월 유력 인사들의 성상납 강요와 폭력을 당했다는 친필 편지를 남기고 배우 장자연이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알려진 사건이다. 고인이 쓴 편지에는 일명 '장자연 리스트'라 불리는 유명 인사의 명단이 함께 공개돼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다.

경찰은 리스트 속 인사들에 수사를 했지만 의혹이 제기됐던 유력인사 10여 명은 혐의 없음 처분을 받았고 장자연의 매니지먼트를 맡았던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가 재판에 넘겨졌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