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천공항, 비정규직3천명 직접고용 등 1만명 정규직 전환방식 확정

입력 2017-12-26 15:22:52 | 수정 2017-12-26 15:22:52
글자축소 글자확대
출처 중앙일보기사 이미지 보기

출처 중앙일보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협력사 비정규직 근로자 1만 명 가운데 소방대와 보안검색 분야를 맡는 3천여 명을 직접 고용하기로 했다.

나머지 비정규직 7천여 명은 자회사 2곳을 통해 정규직으로 전환될 방침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26일 인천 중구 청사 대회의실에서 정일영 사장과 협력사 노조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정규직 전환 방안 합의문에 서명하고 이 같은 내용의 정규직 전환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 5월 12일 인천공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비정규직 제로'를 선언한 지 약 7개월 만이다.

인천공항 노사의 정규직 전환방안 합의문에 따르면 국민의 생명·안전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소방대와 보안검색 관련 분야 등 약 3천 명이 공사 직접고용 대상으로 결정됐다.

그동안 노사는 비정규직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공사가 직접 고용해야 할 인원을 두고 줄다리기를 벌여왔다.

정부가 제시한 정규직화 가이드라인의 핵심인 '생명·안전 업무'에 대한 해석이 서로 달랐기 때문이다.

노사는 협의 끝에 소방대와 보안검색 분야에 종사하는 3천여 명을 직접 고용하기로 했다.

나머지 7천여 명은 자회사 소속 정규직으로 전환된다.

독립법인으로 설립될 자회사는 공항 운영과 시설·시스템 유지관리 등 업무 기능을 중심으로 2개사로 구성될 예정이다.

노사는 정규직 전환방식에도 원칙적으로 합의를 이뤘다.

공사 관계자는 "직접고용 대상자의 경우 직급에 따라 관리직은 경쟁 채용으로 하고 현장직은 면접 및 적격심사 방식으로 채용할 계획"이라며 "다만 고용 안정이 확보될 수 있도록 충분한 협의를 거쳐 세부 시행방안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초 연내 완료를 목표로 삼았던 정규직 전환은 아웃소싱 협력사와의 계약해지 절차가 필요해 해를 넘길 것으로 보인다.

우선 계약해지 협의가 완료됐거나 계약 만료된 11개 용역 1천4명은 내년 1월 1일부로 전환될 예정이다.

해지 마무리 단계인 4개 용역 825명은 내년 1분기까지 전환을 끝내고 그 외 약 8천 명은 추후 논의를 통해 합의 해지 후 정규직 전환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공사 측은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