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한책임 디딤돌대출, 소득 3000만원→5000만원 기준 확대

입력 2017-12-27 10:48:28 | 수정 2017-12-27 10:48:28
글자축소 글자확대
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게티이미지뱅크


국토교통부는 주택도시기금의 주택 구입자금 대출인 '디딤돌 대출'의 29일 신청분부터 유한책임대출 대상자를 부부합산 연소득 3000만원 이하에서 5000만원 이하로 확대한다고 27일 밝혔다.

유한책임대출은 대출자의 상환 책임을 담보물인 해당 주택에 한정하는 대출이다. 2015년 12월 도입된 이후 현재까지 1만4000가구에 1조3000억원이 지원됐다.

지금으로썬 부부합산 연소득 3000만원 이하인 경우로 제한돼 있었지만 이용자의 80%가 선택할 정도로 호응도가 높고 상환도 적절히 이뤄져 이용자 소득 기준이 확대됐다는 게 국토부 측의 설명이다.

국토부는 지난달 발표한 '주거복지 로드맵'에서 이같은 방침을 밝힌 바 있다. 내년 중에는 디딤돌 대출의 유한책임대출 대상자를 전 소득구간(7000만원)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