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日, 한중일 정상회의 내년 3월 이후 개최 조율 중"

입력 2017-12-27 11:07:14 | 수정 2017-12-27 11:07:14
글자축소 글자확대
게티이미지뱅크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일본 정부가 한중일 정상회의를 내년 3월 이후에 여는 방향으로 한중 정부와 조율하고 있다고 교도통신과 요미우리신문이 27일 전했다.

당초 일본 정부는 연내 정상회의 개최를 추진했다. 하지만 중국 정부가 3월 열리는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전에는 참석이 어렵다는 뜻을 전하면서 3월 이후 일정을 조율하게 됐다.

일본 정부는 2016년 한중일 정상회의 의장국을 맡았지만 지난해 한국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 사태 등이 벌어지면서 회의를 열지 못했다.

올들어 한국은 연내 개최에 긍정적인 입장을 전했지만 중국측이 미온적인 입장을 고수해 2015년 11월 한국 개최 이후 2년 이상 열리지 못하고 있다.

한중일 정상회의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참석하게 된다.

내년 3~4월 한중일 정상회의가 열리면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최초 방일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