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병우 오늘 석방 여부 결정…재판부 변경, 영향 미칠까 '촉각'

입력 2017-12-27 11:24:17 | 수정 2017-12-27 11:24:1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검찰의 세 번째 구속영장 청구 끝에 구속된 우병우 전 민정수석(50·사진)의 석방 여부를 놓고 27일 법원의 판단이 다시 한 번 내려진다.

수감 중인 우 전 수석이 법원에 구속적부심을 신청한 데 따른 것이다.

법원과 검찰에 따르면 우 전 수석의 구속이 합당한지를 가리는 심문은 이날 오후 2시 서울중앙지법 이우철 형사2부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다. 우 전 수석의 석방 여부는 이날 밤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우 전 수석은 자신이 구속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점을 강하게 주장하는 반면 검찰은 법원의 구속영장 발부 이후 달라진 사정이 없다는 점을 들어 원칙대로 구속수사 필요성을 강조할 전망이다.

우 전 수석 측이 석방을 주장하는 명분은 크게 두 가지다. 불법 사찰 지시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지시 의혹 등 혐의사실을 놓고 다툼이 있고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주할 우려가 없다는 것이다.

지난 15일 권순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우 전 수석의 구속영장을 발부하면서 "혐의사실이 소명되고 특별감찰관 사찰 관련 혐의에 관해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라고 발부 사유를 들었다.

우 전 수석은 구속 이후 국정농단 사건 관련 1심 재판 준비 등을 이유로 조사에 불응했고, 크리스마스 연휴 기간에는 변호인 동석이 불가능하다는 이유로 출석하지 않는 등 조사에 비협조적이었다고 검찰은 평가하고 있다.

다만 검찰은 지난달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과 임관빈 전 국방정책실장이 예상과 달리 구속적부심에서 풀려났기 때문에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는 분위기다.

법조계에서는 심리를 맡는 담당 재판부가 바뀐 게 결과에 영향을 미칠지에도 관심을 두고 있다. 재판부 변경은 앞서 김 전 장관과 임 전 실장의 석방을 결정한 신광렬 수석부장판사가 사건 재배당을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신 수석부장판사는 우 전 수석과 서울대 법대 및 사법연수원 동기다.

우 전 수석은 재직 당시 국가정보원에 지시해 이석수 대통령 직속 특별감찰관과 박민권 1차관 등 문화체육관광부 간부들, 이광구 우리은행장, 김진선 전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등 진보 성향의 교육감들,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관계자 등 공직자와 민간인을 광범위하게 불법 사찰한 혐의를 받는다.

박근혜 정부의 문화예술인 지원 배제 명단(블랙리스트) 운영에 깊숙이 개입한 혐의 등도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