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끼줍쇼' 안내상 "형 '안외상'…가족 중 '면상'·'화상'도 있어"

입력 2017-12-27 14:11:06 | 수정 2017-12-27 14:11:0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안내상의 예능 적응기가 공개된다.

오늘(27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 수서동 편에는 밥동무 배우 안내상, 준호와 함께 남구 수서동에 위치한 궁 마을을 찾는다. 수서동은 과거 '전주 이씨' 집성촌으로 알려진 궁 마을과 함께 광활한 규모의 광평대군파 묘역이 자리 잡은 것으로도 유명하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 올해 마지막 한 끼 도전에 나선 안내상은 예능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입담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안내상은 동네 탐색을 하던 중 "나는 집에서 태어났다고 '안내상'이다"라며 자신의 이름에 얽힌 사연을 소개했다. 또한 "저희 형은 외갓집에서 태어났다 해서 '안외상'이다. 그리고 가족 중에 면상, 화상도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다양한 작품에서 인상 깊은 찌질(?) 연기를 보여준 안내상에게 강호동은 "왕 역할과 찌질남 역할을 비교한다면?"이라고 질문했다. 이에 안내상은 "찌질한 연기가 더 재밌다. 찌질한 역할은 내가 뭘 하고 놀지 계속 고민을 하게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본격적인 벨 도전에 나선 안내상은 "배우 안내상입니다. 저 알아보시겠습니까?"라고 공손하게 자신을 소개하며 한 끼를 부탁했지만, 이미 식사를 하는 등 쉽지 않은 한 끼 입성에 불안해했다.

이에 "미리 섭외 할 거라 생각했다"며 예상치 못한 리얼 현장에 적잖이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예능 초보 안내상의 모습은 오늘(27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