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결혼하면 퇴사'…구미 새마을금고, 여직원에 각서 강요

입력 2017-12-27 14:28:01 | 수정 2017-12-27 14:28:0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경북 구미 한 MG 새마을금고(이하 새마을금고)가 입사한 여성에게 '결혼하면 자진 퇴사한다'는 각서를 쓰도록 하고 이를 시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새마을금고 중앙회는 이 새마을금고에 감사를 진행하고 있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 새마을금고는 여성이 입사하면 결혼하면 스스로 퇴사한다는 내용의 각서를 쓰도록 강요했고 실제 결혼 후에 퇴사하게 한 것으로 드러났다.

2년간 근무한 한 여직원 A씨는 "입사 때 결혼하면 퇴사한다는 내용의 각서를 제출하라고 해서 냈고, 결혼한다는 내용을 보고하자 이사장이 퇴사 날짜를 정해줬다"고 말했다.

A씨가 이런 이유로 퇴사하자 압박감을 받은 B·C씨 등도 잇따라 사표를 제출했다. 약 5년간 근무한 D·E씨도 2015년 결혼하고 퇴사하는 등 대부분 여직원이 결혼 후에는 그만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새마을금고 이사장은 "결혼한다는 이유로 강압적으로 퇴사하게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새마을금고 중앙회는 여직원 강제퇴사뿐만 아니라 담보대출을 할 수 없는 종교시설에 부당하게 25억여원을 대출한 점에도 감사하고 있다. 중앙회 감사실은 강제퇴사, 부당대출, 마을금고 합병 등에 감사를 끝내고 후속 조치를 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